YBM어학원

불라방 자세히보기(새창)

수강후기



박혜원의 파워토익은 다릅니다.

저는 다른 공부를 하다가 리프레쉬가 필요하다는 생각으로, 솔직히 처음에 가벼운 마음으로 토익을 해보자고 시작했습니다. 물론 지금도 하던 공부와 병행하고 있어요. 사실 수능때는 영포자에 가까웠고 지금 준비하는 시험때문에 그래도 어느정도 영어의 기본기가 있다는 오만(?)에 빠진 상태로 파워토익을 시작했어요. 파워토익은 지인에게 강력추천받아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진짜 쩐다고 하더라구요. 지금은 저도 그 이유를 압니다.

토익은 지금까지 했던 수능을 포함한 여타 영어와는 다른 시험이기 때문에 그에 걸맞는 방식이 필요하고, 박혜원 선생님은 그 부분을 계속해서 상기시켜주십니다. 필요한 부분을 반복해서 결국은 머리에 들어옵니다. (물론 선생님이 강조하신 부분을 계속해서 틀리는건 엄청난 각오와 멘탈이 필요합니다)

일단 연어 암기에서 감탄했습니다. 첫 수업부터요. 진짜로 문제에 나오니까요. part5는 진짜 선생님이 시키는대로 하면 되겠구나 믿음이 생겨요. LC를 포함해서 전반적인 부분의 설명이 간결하게 느껴집니다. 저는 장황한 설명보다 훨씬 머리에 잘 들어오고 핵심만 기억하게 되어서 좋았습니다. 그래서 선생님 강의는 집중할 수밖에 없습니다. 선생님.. 엄하십니다. 카리스마 있으셔요. 그래서 엄청 집중되고 시간도 빨리 갑니다. 강의력이 압도적입니다. 선생님이 화내시면 우울하고 회의감 들기도 해요 솔직히. 근데 결국은 내가 덜해서 그런거니 결국 조금씩이라도 공부하게 됩니다. 혼나고싶지 않고 칭찬 듣고 싶은 마음이 자꾸 생겨요.. 선생님의 잘했어! 한마디가 듣고싶은 순간이 옵니다ㅎㅎ.. 선생님이 관둬 때려쳐 하시면 뭔가 난 절대 안때려쳐요!! 하는 오기도 생기더라구요...

초반에 선생님의 수업 방식이 낯설게 느껴집니다. 일단 필기가 거의 금기시 됩니다. 수업을 들으면서 이렇게까지 펜을 안들고 수업을 들은적은 없습니다. 근데 그게 머리에 들어와요. 습관이 되면 노트가 아니라 머리에 기록하게 됩니다. 저는 이게 선생님 수업의 최대 장점이라고 느꼈어요. 집중력을 끌어올리고 수업에 참여하는 방식을 바꿔주셨어요.

박혜원의 파워토익은 기본적으로 모든 수강생에게 선생님의 관리가 들어가고, 선생님은 끝까지 끌어주십니다. 거기에 맞춰서 선생님이 시키시는 것을 꾸준히 한다면 뭔가 되고있다고 느끼는 순간이 오는 것 같습니다. 선생님이 항상 확신을 가지고 계시기 때문에 저도 무조건 선생님을 믿게되는 것 같아요. 이렇게 하면 될까? 라는 생각이 안들어요.

앞에서 말씀드렸다시피 저는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했지만 선생님 수업을 듣다보면 가벼운 마음으로 끝나지는 않습니다. 초반의 카리스마는 누그러지기보단 점점 더 강력한 관리로 이어집니다. 선생님 수업의 최대 장점이라고 불리는 연어와 관리. 분명 한달을 듣다보면 느슨해지는 순간이 온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선생님 수업은 계속해서 다시 공부 할 계기를 마련해주셔서 억지로라도 공부하게 되더라구요. (저도 3주차부터 힘들고 느슨해졌지만 최근 상담 이후 다시 정신을 좀 차렸습니다.) 저는 파워토익을 공부 할 의지를 주는 수업이라고 생각합니다. 선생님이 내주시는 숙제는 매일매일 주말까지 해야하며, 물론 적은 양은 아니지만, 결국은 내가 할 수 있는 양입니다. 저 영어 진짜 싫어합니다. 지금도 영어 너무 싫어요. 하지만 선생님 수업은 영어가 재밌게 느껴지게..하는건 아니지만 나도 뭔가 할 수 있겠구나 느끼게 해줍니다ㅎㅎ 꼭 토익에 국한해서 생각해서가 아니라, 그냥 그동안 공부에 지치고 포기하고 싶었던 순간들에 선생님의 의지와 기운을 받은 것 같아 얻은게 많는 한달이었습니다.

남은기간 열심히 선생님 따라서 공부하고 시험보겠습니다!
후기가 도움이 되셨나요?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