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M어학원

불라방 자세히보기(새창)

수강후기

수강월 : 7월
수강클래스 : 600+ 토트팩
이름 : 이웅희

[] 토익팩토리 수강 계기는요?
가르쳐주시는 선생님들께도 그저 영어가 인생에서 필요하다고 누구나 할법한 소리로 둘러댔었는데
사실은 올해초부터 국립대로 편입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렇기에 성적도 열심히 노력해서 이번 학기에는 전년도 학기들에 비해 월등한 성적인 올(All) A+를 맞아서 성적 준비는 척척 되갔으나
지방 거점 국립대학교들의 경우는 토익점수도 따로 본다고 하더라고요.
그렇기에 올해초부터 다양한 것들을 준비하며 영어는 인생에서 정말 필요한 학문이구나를 절실히 느꼈기에 신청했던 것이었습니다.

또다른 이유로는 제가 다니는 대학에서 졸업논문의 면제기준을 토익점수로 하고 있는데
이과의 경우는 대부분 600점대 이상이며 인문대의 경우는 750점 이상을 필요로 여기더라고요.
그래서 만약에 대학을 바꾸지 않고 지금 다니는 곳에서 버티려면 최소한 750은 넘겨서 감당안되는 일을 막아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근데 이런 생각들을 하면서도 막상 교복입던 학창시절 때 듣기도 제대로 못하고 해석도 제대로 못하던
그렇게 스스로 영어에 대해 철벽을 치게 되었던 제가 다짜고짜 어느 강의를 들어야 할 지 먹먹했지만
이왕 친구가 같이 가자고 추천해줬던 거 마음 잡고 시간이 오래걸린다 하더라도 기초부터 다시 올라가야 한다고 생각했었습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기초를 잡아준다는 토트팩으로 마음을 확고히하여 결정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 토익팩토리 수업의 장점은?
우선 수업을 위한 네이버 카페가 따로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하는데
네이버의 경우는 앱도 있는 만큼 접근성이 높은 sns이기에 발을 들이기 쉽다는 점을 통해서
하루마다 행해지는 강의가 카페에 영상으로 올라온다는 것이 제일 좋았습니다.
이는 그 날 수업을 들었던 사람들에겐 보충자료로 사용될 수 있고
또한 그래도 수업내용이 이해가 되지 않는 사람들은 질문게시판이나 댓글을 통해 추가질문이 가능하며
해당 날짜에 오지 않은 수강생들은 시간이 오래 걸리겠지만 영상을 감상하며 복습이 가능하여
다음 수업을 준비할 수 있다는 세가지 장점이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L/C의 경우 교재에 명시되어 있는 시험에 나올 수 있는 빈출어휘들과 함께
카페에 있는 음성파일 자료를 통해서 숙제로 추가 듣기문제를 풀거나 발음을 따라서 연습도 하는 등
영어듣기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추가적인 장점이 있습니다.

더불어 R/C의 경우는 강의를 들으면 주요 개념들을 어떻게 이해하면 되는지를 알 수가 있는데
필기를 하면서도 빠진 부분이 있다면 영상을 통해 보충을 하면서도 다시 봤던 내용이 머릿속에 기억되어
문제를 풀 때 순간적인 기억력을 향상시키는 점도 들 수 있습니다.

[] 토익팩토리 수강 소감?
L/C의 경우 교재 안에 시험에서 나올 가능성이 있다는 빈출 어휘들이 있었는데
처음에는 이게 어떻게 활용될 지 몰라서 듣는 문제마다 여기저기 틀렸습니다.
하지만 카페에서 제공해 준 음성파일들과 함께 듣다 보니까 빠른 발음이나 영국식 발음 등을 제외하면
어떤 식으로 답이 나올지 흐름에 대해 조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는 곧 고교생 시절 때 영어의 벽에 부딪히고도 그저 넘을 자신이 없던 그때의 저에서 상당히 진보했다고 판단될 정도로
듣기시험에서의 유형에 대해 조금씩 거리를 좁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R/C의 경우는 처음으로 영어문제를 풀 때 '수식어를 제외하고 읽어라'는 말씀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단어의 품사, 문장의 구조, 다양한 수식어구들에 대해 배우면서 어느 부분을 제외하고 읽으면 되는지
그리고 지문이 나오면 that 뒤에는 무조건 사실이라는 말을 들으며 that의 중요성을 다시 상기하게 된 점 등
이런 다양한 가르침 덕에 문제풀이의 시간을 조금이나마 줄여나갈 기회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
예전엔 읽기 지문만 봐도 머리가 하얘지고 눈 앞이 깜깜한 그야말로 혼돈의 chaos였던 상태였는데
이제는 틀린 문제도 왜 틀렸는지 감이 잡히기 시작했습니다.

[] 토익팩토리 수강 후 성적은?
(모의토익 또는 실제 정기 토익 시험 성적을 받아본 경우)
안타깝게도 600은 넘기지 못한 550점대로 계산되었다는 통보를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론 발 사이즈나 450점 정도로 가늠하고 있었는데 해당 점수가 나온 뒤론 그나마 위안이 되었습니다.



라고 생각했으나 '역시 좀 더 분발해야 한다!'라는 마음가짐으로 더욱 임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마침 8월달이 되면 그동안 다니고 있는 컴퓨터 학원도 수강기간이 만료되니까 이번엔 좀 더 편하게 공부하면서
자신의 시간도 가질 수 있을 것이라 예상합니다. 또한 성적에 대해 꾸준히 나아가야 겠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습니다.

[] 토익팩토리에 응원의 한마디 !
모자란 저를 늪에서 몸뚱아리 상반신 정도 꺼내주신 강사님들인데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고등학생 때까지만 해도 영어의 E를 혐오하던 그런 패배자 같은 선택을 했던 저였는데
그랬던 저를 어느정도 영어에 친숙하게 만들어주신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덕분에 영어에 대해서 이해도를 이전에 비하면 상당히 높일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후기가 도움이 되셨나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