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M어학원

불라방 자세히보기(새창)

수강후기



1. 끝장토익을 만나기 전의 "나"는?

영어도 싫어했고 물론 토익에 관심도 없었지만 필요에 의해 토익인강을 신청해본적이 있었어요. 역시나 끝까지 좋은 결과를 낼만큼 열심히 듣지도 못했고 그게 벌써 신토익으로 바뀐지 전이라 꽤나 오랜시간 토익은 묻어두고 지내서 어중간히 고등학교때, 몇번의 토익강의 등등으로 문제도 못풀고 문제에 대입도 못하는 주워들은 것만 있는 듯한? 상태였습니다.


2. 끝장토익을 만나고 난 후의 "나"는?

여전히 부족하고 문제를 풀어도 틀린는 것도 많지만 확실한건 선생님들께서 하라는대로만 하면 점수가 올라갈수 있겠구나 토익이 전략이라고 하는게 이런거구나 문제 유형파악을 이렇게 하는거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지속적으로 공부를 하며 저만의 것으로 쌓아가고 있고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이 드는 부분인 자신감이 생긴 것 같습니다. 아 그래 이건 이렇게 하는거지 바로 1초만에 탁탁 보이거나 하는 부분이 점점 많아지며 문제 푸는데 부담감도 덜 해지고 있습니다.


3. 끝장 LC 박소희 쌤 강의에서 좋았던 점은?

파트별로 문제푸는 방식에 대한 다른 접근법에 귀기울이는 부분이 또 다르고 계속 말씀하시던 뻔한 문제 패턴이 눈에 보이면서 문제에 대한 이해력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선생님과 아이컨택을 많이 하며 공부를 하는 스타일인데 자주 골고루 봐주시는 부분 또한 좋았습니다.


4. 끝장 RC 박진영 쌤 강의에서 좋았던 점은?

어중간히 아는 영어와 문법에 대해 좀 더 정립되도록 꼼꼼한 설명과 암기법이 가장 좋았습니다. 어떤걸 알고 그걸 어디에 얼만큼 대입이 안되서 문제 푸는데 어려움이 있었는데 최소 RC에 대해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다 싶은 문제는 거의 많이 줄어서 자신감이 생긴것 같습니다.


5. 끝장토익의 체계적인 시스템 중에서 좋았던 점은?

마지막 주에 토익실전 전 더 긴 강의시간과 카페에 차곡차곡 항상 올라오는 강의 영상, 자료 등 그냥 허투로 넘어가지 않도록 도와주셔서 좋았습니다.


6. 쌤들에게 한마디♡

두달 간 주3회반으로 항상 오전 같은 시간, 같은 자리에 한번도 빠짐없이 다녔던 학생입니다. 일도 하고있고 자격증 시험도 있어서 숙제를 100%는 못해갔지만 80%?는 해가도록 그렇게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신건 선생님들의 친절하시고 지속적인 격려덕분이였던거 같아요. 괜찮다고 잘하고 있다고 해주시는 말씀이 그냥 지나가는 말씀일지라도 꽤나 크게 영향이 있었던거 같았습니다. 시간이 많지 않아 혼자 공부할 시간이 한계가 있었어서 5월은 혼자 A,B 진도를 한번 더 기억해서 저만의 것으로 만들고 토익을 본후에 700반으로 다시 돌아오겠습니다ㅎㅎ!
후기가 도움이 되셨나요?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