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M어학원

불라방 자세히보기(새창)

수강후기

초급반과 중급반 (매일반) 수강 후기

[중급] 빵빵잉글리시(중급문법+실전영어)

3달 째 수업을 듣고 있는 중이며 저번 달까지는 초급반을 듣다가

이번 달부터는 중급반과 초급반 둘 다 병행해서 듣게 됐습니다.

먼저 처음 중급반 수업을 들었을 때 초급반과 조금 달라 솔직히 너무 당황스러웠고 움츠러들었습니다.

다들 유창하게 영어를 하며, 선생님께서 영어로 얘기를 하면 그것을 다 알아듣고 심지어는 영어로 대답하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그 모습을 보고 아 중급반은 뭔가 다르구나 하며 괜히 위축되어 책상만 봤습니다.

약간의 강도 높은 수업을 그렇게 3주? 정도를 계속 듣다보니 어느새 수업을 아예 못 따라 가던 저도

완벽하지는 않지만 어느정도 알아 듣게 됐습니다.

그리고 한 날은 선생님께서 '중급반은 좀 어때?'라고 물어보았고 저는 너무 어렵다고 하자 중급반 아이들도 처음부터 그렇게 잘 한 것은 아니다. 하다보니 실력이 늘었으니 너도 할 수 있다!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때부터 책상만 보던 제가 선생님 눈을 최대한 많이 쳐다보며 못 알아 듣더라도 알아 들은 척 고개를 끄덕이며 위축 되지 않으려 노력 했습니다.

한 달 전까지만 해도 초급반 조차도 제겐 어려웠습니다. 그런데 중급반 수업을 들은 다음 날 초급반 수업을 듣고

제게 엄청난 큰 변화가 생겼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 어려웠던 초급반 수업이 제게 쉽게 느껴졌다는 것입니다.

또, 박지민 선생님과 만나기 전까지만 해도 저는 엄청 쉬운 작문 하나도 제대로 못했습니다.

예를 들어 어제 밥은 먹었니?라는 문장도 머리로는 알겠지만 어떻게 문장을 만들어야 할지 몰랐었습니다.

친구와 영어 실력을 늘리고자 같이 영어로만 말하자 했었던 적이 있었는데 그 때 I'm hungry..이런 문장만 반복해서 적었던 것이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며칠 전 그 친구가 한글로 말하면 제가 영어로 바꿔서 말하는 것을 했는데

모든 문장을 다 맞춰서 친구가 정말 놀랬던 것이 참 기쁘고 놀라웠습니다.

3달 간의 수업이라도 엄청난 변화가 생겼구나 라고 느끼게 되었고 앞으로는 더 열심히 수업을 해서

언젠가는 중급반 친구들보다 더 영어 실력이 느는 게 현재 제 최소한의 목표가 됐습니다.
후기가 도움이 되셨나요?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