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M어학원

불같이 오를 나의 점수 라이브 방송 강의 배너 이미지

수강후기

안녕하세요. 초초강추 기본반을 2월 한달간 수강중인 수강생입니다.
토익을 시작함에 있어 저와 같은 고민을 갖고있는 분들이 계시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도움이 됐으면 하여 수강후기를 남기게 되었습니다:)
저는 흔히 말하는 영포자였습니다. 대학에 와서 취업에 필요하다는 얘기를 듣고 학교 강의와 병행하여 스스로 독학을 해보고자 서점에서 문제집을 사고 펼쳐 보았지만 문법만 가르쳤던 학교 강의만으로는 문제를 풀 수도, 공부의 방향성을 잡을 수도 없었을 뿐더러 토익=문법 이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문법 공부를 해야겠다 생각하고 몇 차례 시도 했지만 번번이 실패했고 토익 점수를 만드는건 저와는 먼 이야기라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작년11월 즈음 까지 토익을 포기하고 보지않는 곳들을 찾아 입사지원을 해야할까 고민하다 포기하면 후회할 것 같아 정말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해보자 라는 마음을 먹고 찾아보다 친구와 같이 초초강추 기본반을 등록하게 되었습니다.

RC의 경우 첫 수업에서 강진오 선생님께서 토익은 문법이 우선이 아닌 독해가 먼저다 라고 말씀을 하셨을 때 반신반의 하면서 수업을 듣기 시작했는데 하루하루 지나면서 왜 그렇게 말씀하셨는지 이해가 되었습니다. 이제까지 해오지 않았던 영어공부를 지금에서야 처음으로 시작하는 것이기 때문에 아직까지도 어렵긴 하지만 문법이 필요한 문제들도 독해가 되면 풀린다는 걸 조금씩 느끼고 있습니다.
처음엔 선생님께서 내주는 과제가 너무 많고 어렵다고 느꼈고 문제를 푸는데 시간이 많이 걸렸는데 요즘에는 단어도 어느정도 외우고 반복적으로 독해를 하다보니 처음 진단테스트를 풀었을 때 보다 시간도 더 줄었고 완벽하진 않지만 조금씩 독해가 되고있습니다. 최근에는 문제를 풀고 채점을 했을 때 맞는 갯수가 늘었다는게 눈에 보여 재미없던 영어에 조금씩 흥미를 붙이고 있는 중입니다.

LC의 경우 영포자였어도 듣기는 나름대로 자신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처음 듣기문제를 풀었을 때 반도 못맞은 점수에 충격적이기도 하고 내가 점수를 올릴 수 있을까 고민도 했습니다. 수업을 일주일정도 들었을 때 까지도 하프테스트를 풀었을 때 변하지 않는 점수에 나한테 맞지 않는 수준의 강의를 선택했던걸까 라는 생각과 함께 600/650강의를 수강했어야 하는건지, 도대체 어디가 잘못된건지 내가 이상한건지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 그런데 엄대섭 선생님께서 수업시간에 공부의 방향과 방법들, 단기간에 어떻게 점수를 올릴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에 대해 이야기들을 해 주셨던 것들을 꾸준히 하다보니 2주차가 조금 지났을 때 부터 점수가 조금씩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위에 해주셨던 이야기 뿐만 아니라 교재와 추가적인 핸드아웃들을 통해 문제의 유형과 내용들을 파악할 수 있었던게 LC에 대한 감을 빠르게 잡을 수 있었고 도움을 많이 받았던 것 같습니다.

정규 수업 이외에도 추가적으로 진행하는 특강들이 더 다양한 문제를 접하고 풀어볼 수 있어서 좋았고, 영어니까 지루할 것이다라고 생각했는데 이제까지 들었던 모든 영어 수업 중 가장 재미있게 들었습니다.
매일매일 내주시는 과제들은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꼭 미루지 않고 그때그때 하려고 노력했고 그 노력들이 조금씩 결과로 나타나는 것 같아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동기부여가 되고 있습니다. 선생님들께서 토익은 중간에 정체기가 오는데 이 때를 잘 견디고 꾸준히 하면 점수는 또 오른다고 이야기 해 주셨는데 정체기가 와도 내가 노력하면 점수가 오른다는 걸 알고 있기 때문에 잘 견뎌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처음으로 제대로 시작한 토익공부에서 강진오 선생님과 엄대섭선생님 수업을 선택했던게 올해가 시작되고 가장 잘 한 일 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주변에 저와 같은 고민을 갖고있는 분들이 계시다면 꼭 이 수업을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후기가 도움이 되셨나요? 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