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M어학원

불같이 오를 나의 점수 라이브 방송 강의 배너 이미지

수강후기

영어 안늘수가 없어요 과장아니고 한달만 들어보세요

[초급]앤샘의 아주 쉬운 영문법

지난 여름방학에 문샘의 기초회화 영어수업을 마치고 그 다음으로 추천하는 수업이 앤샘의 아쉬영문법이라고 해서 듣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학원에서 앤샘의 수업이 유명한 것 같아 궁금하기도 했고 동영상으로 된 수강후기를 봤을 때 더욱더 수업에 대한 호기심이 생겨 이렇게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제 성향은 활동성 있고 여러 사람들과 교류하고 소통하는 걸 좋아하는 외향적인 성향입니다.

그러나 학창시절에 여러가지 스트레스로 공부의 성적이라던가 성과가 의지에 비해 잘 나오지 않아

자존감이 많이 떨어진 뒤로 공부라는 것에 혐오감을 가졌습니다.

그런데 대학생활을 하면서 팀플이나 ppt등을 준비하면서 무언가에 에너지를 쏟고 노력이라는 것을 하게됨으로서 자존감이 느리지만
조금씩 쌓여지는게 느껴졌고 학교성적외에도 내가 흥미롭게 할 수 있는 뭔가가 없을가 생각했을 때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 할 수있고
또 직업적으로 누군가한테 가르쳐 줄 수도 있는 영어를 배워보자라고 생각했습니다.

또 공부에 대한 두려움을 깸으로써 더 단단해지길 원하기도 했구요

저의 이모가 편입준비를 할 때 잠깐 같이 지낸적이 있는데 그때의 영향도 조금 있는 것같습니다.

그래서 저의 목표는 앤샘의 아쉬영 첫 수업을 듣고 새롭게 생겼습니다

지금은 성적에 맞춰 왔던 대학이지만 영어로 삶의 질을 올릴 수 있다면 편입에 목표를 두고 열심히 공부해서

하고 싶은 공부 넓은 캠퍼스에서 많은 사람들과 교류하고 싶습니다.

더 자세한 목표는 공부하고 수업을 들으면서 더 구체적이고 세밀하게 생겨나갈 것 같습니다.

선생님의 첫수업은 굉장히 강렬해서 대단히 인상적이었습니다.

학생 한 분 한 분을 다 기억하시고 다 보고 계시는 듯한 느낌을 받았고 선생님만 잘 따라가면 그리고 성실하다면 영어가 안오를 수가 없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정말 기존 영어수업과는 제가 겪어보지 못했던 새로운 수업방식 이었습니다.

첫 수업에는 진도를 많이 못나갔지만 그 짧은 수업이 뇌리에 박힐 정도로 신선했고

한 클래스에 인원이 적지 않지만 나와 선생님이 1대 1로 수업하는 느낌이었습니다.

사실 처음 앤샘의 아쉬영을 등록했을 땐 별로 다짐이나 목표없이 방학이니까 들어보자 하는 태도였다면 첫 수업을 마친 후로는

' 내가 원하는 목표를 짜보자. 내가 잘 따라가면 노력하면 나도 잘 할 수 있겠다 ' 라고 생각했습니다


후기가 도움이 되셨나요?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