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M어학원

불라방 자세히보기(새창)

수강후기

안녕하세요.
앤샘의 아쉬영문법 수강을 고민하시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후기 남깁니다!

우선 저는 시험을 위해서만 공부해왔고, 졸업과 취업을 준비하면서는 토익 고득점도 맞아보고
주변 사람들에게 저는 영어를 잘하는 사람에 속했었습니다

그러나 직장 생활을 시작한 후에 여러 해외 업무를 접하게 되면서부터 괴리감에 빠지기 시작했습니다.
내가 말을 잘 못한다는 것은 알았지만 정말 초등학생 수준도 안된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꼈으며,
번역기 없이는 하고 싶은 말의 순서를 찾지 못해 한마디도 할 수 없었습니다.

서류상의 영어 '점수'와 내가 실제로 구사할 수 있는 영어수준의 차이는 너무나 컸었고
더 늦기 전에 제대로 영어를 배워보고자 여러 강의들을 찾아보던 중 앤샘의 강의를 알게되어 수강신청을 하게 됐습니다.

사실 저도 등록 전까지 여러 강의들을 찾아보며 앤샘의 수강후기를 보면 좋아보이는데
문법수업만 4개월 과정이라는 것에 굉장히 많이 망설였습니다. 아마 이 글을 보시는 분들 중에서도 같은 고민을 하고 계신 분도 계실거라 생각합니다.
직장을 다니면서 학원을 다녀야했고, 당장 말을 잘하고 싶어서 학원을 다니는건데
다 아는 문법을 또 4개월에 걸쳐서 반복을 한다고? 하는 생각으로 자만했던 부분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첫 수업에 들어가보니 눈으로 아는 것과 입으로 뱉을 수 있는 문법은 다르다는 것을 확실히 느꼈습니다.
그리고 왜 내가 문장을 제대로 말하지 못하는지도 깨달았습니다.

선생님께서도 수업에서 항상 말씀해주시는 부분이 '기초를 제대로 다져야한다' 는 것입니다.
아는 문법이라고 해도 분명 수업을 들으시면 본인에게 빠져있던 부분이 무엇인지 다시 한 번 확실히 깨우칠 수 있습니다.

영어는 항상 공식같은 존재였는데, 이 수업을 들으면 영어도 '아 다르고 어 다르다'는 것을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실제로 저도 현재완료, 과거 문법은 다 알지만 그 뉘앙스와 쓰임을 배운 날 솔직히 소름 돋았습니다 그동안은 제대로 구분도 못하고 있었으니까요!)

망설이시는 분들 망설이지 마시고 더 늦기 전에 수강하시길 추천드립니다.
그동안 알고 계셨던 문법수업과는 다르며, 강좌 타이틀이 문법인거지 직접 문장 만들어서 입으로 내뱉는 시간도 많아요!

저는 앤샘을 너무 늦게 만난 것이 아쉽고 또 아쉬울 뿐이에요.
제가 대학시절, 휴학생 시절에 쌤을 만났다면 어쩌면 지금의 저는 다른 모습이었을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한두번 한게 아니거든요 ㅎㅎ

지금까지 미드는 프리즌브레이크 밖에 안보던 제가 왓차를 결제해서 위기의 주부들을 보기 시작했습니다.
쌤과 공부한 문장들과 현지 표현들이 나오면 얼마나 반가운지 몰라요. 그리고 절대 잊혀지지 않습니다.

여튼.. 수강신청까지 고민했던 시간들이 무색해질만큼 매일 30분씩 영어를 접하며 거부감을 덜어내고 있습니다
고민하지 마시고 얼른 앤샘을 만나서 행복한 영어 공부를 시작하시길 바랍니다
후기가 도움이 되셨나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