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M어학원

불라방 자세히보기(새창)

수강후기

학창시절엔 나름 영어 공부도 열심히 했었고
여행가서도 고아 되지 않을만큼 기본 회화 정도는 했었는데

발음이 별로인게 창피해서 회화는 피하게 되고
회사를 옮기면서 아예 영어를 놓은지 6~7년이 되니
정말 바보가 되어가는 느낌이었어요.

그래도 일상 생활엔 전혀 지장이 없었으니 필요성을 잘 모르고 있다가
결혼을 하고 임신을 하고 나서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내 아이가 영어를 잘하기 바라면서 나는 영어를 잘 못하면
내 아이가 영어공부의 필요성을 느낄 수 있을까 라는...^^;

어릴 때 저희 아버지는 영어를 잘하셔서
처음에 영어를 아버지에게 배웠던 기억도 나고요.

다만 매일 안외우면 혼나니까 영어가 재밌지는 않았던 부작용이 있었죠 ㅋㅋㅋ
그래도 늘 영어사전을 보시던 아버지에 대한 존경심이 있었기에
저도 제 아이에게 영어 잘하는 엄마가 되어보기로 결심했어요^^

그리고 듣게 된 케쌤 수업!
사실 집 근처에도 YBM 학원이 있지만
케쌤 수업을 청강해보고 멀어도 들어야겠다 생각했지요!

예전에 공부를 아예 안했던 것도 아닌데 입문반부터 들어도 될까 고민했지만
(이런걸 근자감이라고 하죠 ㅋㅋ 주제파악 못하고 ㅋㅋㅋ)
처음부터 기초를 잘 잡는게 중요하다는 쌤 말씀 듣고 입문반부터 시작했어요.
안그랬으면 후회할뻔 ㅎㅎㅎ

케쌤 강의를 들으니,
복잡하고 긴 문장도 원리만 알면 영작이 되더라구요!!
기존에 제가 외워서 알던 문장들이 왜 그렇게 쓰는 건지를 다 알게되니
영어가 재밌어졌어요^^

그리하여 주말마다 남편과 뱃속의 애기와 함께 영어강의를 재밌게 듣고 있습니다.
수업 끝나면 같이 커피숍 데이트 하며 복습도 열심히 하고,
남편과 "영어"라는 대화거리가 하나 더 늘어 너무 좋아요. ^^

애기가 나오는 그날까지 열심히 들어보려구요!
애가 태어나면 제일 먼저 이 말을 알아듣지 않을까 싶네요.

"영어 문장에는 몇가지가 있다고?"
"6개요~~~"
ㅋㅋㅋㅋㅋㅋ
후기가 도움이 되셨나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