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M어학원

수강후기

일본어 경력 0에서 N3 합격!

[시험대비] JLPT N3

일본어를 전혀 못했고 공부해본 적도 없었습니다. 일본에 여행도 딱 한 번 가봤고요. 그런데 어느날인가 일본어로 책도 읽고 싶고 뉴스도 보고 싶어서, 어떻게 할까 하다가 평생 처음 외국어 학원에 다녀보게 되었습니다. 집에서 적당히 가깝고 분위기도 괜찮은 것 같아서 YBM에 왔고요.

YBM에서 기초를 지나 이세나 선생님의 N4 집중반을 거쳐 N3 수업으로 넘어왔습니다.

만약에 한달집중 N4 같은 걸 고민하는 분이 있다면 곧장 N3로 가시는 걸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기초에서 N3까지는 거의 같은 문법을 공유하면서 레벨이 높아질수록 단어가 어려워지고 경어법이 추가되는 식입니다. 굳이 細かい하게(ㅋㅋㅋ) 수업을 나눠 듣는 것보다는, 이세나 선생님을 믿고, 기초 끝났으면 N3반 들어가서 쭉 나가는 게 낫다고 봅니다. 문법 배울 때 교재 하나를 계속 파고드는데, 연속되는 수업에 참여하는 시점이 늦으면 늦을수록 앞에서 못 배운 교재 분량이 쌓여 있게 되니까요.

일본어를 평소에 많이 접하시는 분들이라면 좀 다를 수 있겠지만, 저처럼 문득 일본어를 배우고 싶다고 생각한 초심자, 커리어 개발을 위해 일본어를 택한 초짜, 등등 여러분들은 일단 무조건 학원 다니는 게 최선 같습니다. 그리고 기왕 학원을 다닐거면 신촌 YBM에서 이세나 선생님 수업을 들어보세요. 여러분이 아무리 의욕 없이 굴고 멍때리려고 해도 숙달된 강의 스킬로 수강생들을 끌고가 주시는 좋은 선생님입니다.

이세나 선생님께 잘 배웠습니다. 덕분에 올해 상반기 JLPT N3도 무난히 합격했습니다.

한편 제가 몇 달 동안 수업을 들으면서 얻은 교훈을 공유해 보겠습니다.

첫째, 수업 들을 때 뭘 잘 모르겠다 싶으면 곧장 말씀들 하세요. 공부 잘 하는 사람들은 리액션이 좋고 그래서 수업 어렵게 듣는 사람들이 가만히 있으면, 강의하는 사람으로서는 자연스럽게 가장 리액션 좋은 우등생 수준에 맞춰 수업을 하게 됩니다. 그럴 때 부끄러움을 떨치고 질문을 하면 이세나 선생님이 다 끌어올려주실 뿐만 아니라, 강의실의 다른 사람들도 덩달아 덕을 보게 되어 있습니다. 그렇게 바보같은 질문을 하다가 주변의 분위기를 보면, 강의실에 이런 것도 모르는 바보가 나 한 사람만은 아니었다는 깨달음과 안도감을 얻게 됩니다.

둘째, 학원 수업'만' 잘 따라가면 됩니다. 저는 의욕이 넘쳐서 무슨 단어장을 만들고 어떤 앱도 이용해서 단어랑 문장이랑 정리해서 외우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돌이켜보니 다 헛짓이었습니다. 그런 짓을 할 시간에 그냥 수업시간에 배운 내용만 그날 혹은 다음날까지 한번씩 더 소리내서 읽어보고 종이에 써보고 했다면, 아마 지금보다 훨씬 좋은 점수로 합격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일본어 실력도 훨씬 늘었을 테고요. 학원에 등록을 하고 수업을 들으러 오는 것만으로도 수강생인 우리는 정말 많은 비용을 지불하는 것입니다. 그것만 뽕을 뽑아도 충분합니다.

셋째, 수업 시작 전에 자리에 앉아있는 게 매우 중요합니다. 뭔 초등학생 같은 소리냐 싶겠지만, 대학을 졸업한 후 한참 지나서 오랜만에 남이 해주는 수업을 듣고 있자니 절실하게 느껴져서 하는 이야기입니다. 수업 시작 5분 전, 아니 3분 전에라도 미리 앉아서 오늘 배울 내용을 넘겨본 다음 수업을 듣는 것과, 수업 시작 5분 후 10분 후에 허둥대며 들어와서 앞에서 무슨 이야기 했는지 감 잡고 따라가는 건 정말 다릅니다. 그런 시간이 누적된다면 더 말할 것도 없고요. 저도 종종 지각하고 그랬는데, 안 그랬다면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에 굳이 적어놓습니다.

일본어, 외국어를 공부하시는 모든 여러분께 행운이 있기를!
후기가 도움이 되셨나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