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M어학원

수강후기

저는 약 30년간 영포자로 살았습니다.

그간 살면서 영어의 필요성을 크게 느끼지 못하고 지내 왔었죠.
그리고 제가 한창일 때는 해외여행을 가기 쉽지도 않았었구요.

그런데 살다보니 해외 나갈일도 생기고 현지인들과 대화가 필요한 상황이 생기면 많이 답답하더군요.

그리고 퇴직 후에 게스트하우스를 운영 하고픈 꿈이 생기면서 자연스럽게 영어를 배워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 와중에 매일같이 야근 인생을 살다가 워라벨을 하면서 퇴근시간이 빨라졌고 이에따라 영어공부를 위한 모든 여건은 갖추어 졌으나...

"어떻게 영어를 공부할것인가?"에 대한 물음에 답을 찾고자 이런저런 수단과 방법을 강구해 보았으나 번번히 실패했습니다.

그러다 생각해 낸 것이..."역시 나에게는 집합교육이 맞겠구나"라고 판단하고 한 걸음 한 걸음 욕심 부리지 않고 묵묵히 가기로 결심하고 YBM에 등록하게 되었습니다.

현재는 열정적이시고 훌륭하신 선생님들 덕분에 초심대로 묵묵히 가고 있습니다.
선생님들께 항상 감사 드리며 건승하시길 기원합니다.
후기가 도움이 되셨나요?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