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M어학원

수강후기

저는 원래 토익점수내는 것만을 바라보고 영어를 공부했었습니다. 단어, 문법의 구조, 문법 명칭 등 모든 것을 단순암기로 이어나갔습니다. 그 순간은 모든걸 다 알게된 것 같지만 조금만 지나면 다 까먹게 되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레 '영어는 재미없고,어렵고, 외국에 나가 살다오거나 타고난 애들만 잘하는 거다' 라는 생각이 머릿속에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방학도 한 김에 완전히 영어를 놓고있을순 없겠다 싶어서 친구추천으로 같이 이 수업을 듣게 됐는데, 딱딱하고 정형화된 기존의 영어공부들과 달리, 정말 있는 그 자체의 영어를 할 수 있었어요. 문장은 같지만 말투나 표정, 이런 뉘앙스에 따라 의미가 조금씩 바뀌는 것이나, 두루뭉실하고 광범위한 의미를 가진 전치사같은 것들을 의미가 아닌 느낌으로 풀어내는 것 등은 지금까지 어떤 영어수업에서도 해보디 못한 것들이었습니다.
상황에 맞게 재밌는 상황설정과 예문들을 활용해 직접 느낌을 넣으며 읽어보면서 하니까 다음에 봤을때도 예문만 보면 자연스레 스르륵 내용들이 떠올라서 좋았습니다. 또 수업 시작하기 전 학생들과 짝지어서하는 토론복습이나, 수업중간중간 하시는 질문들을 통해 직접 생각해보며 능동적으로 수업에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가끔 틀린대답을 하면 어쩌나 하는 걱정을 하시는 분도 있을텐데, 이 수업에서만큼은 그런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참여하는데 중점을 두고 정답여부는 크게 신경쓰지 않으시거든요. 답하려고 생각하다보면 수업에 몰입이 더 잘돼요!
정말 그냥 재밌게 따라가시면 됩니다. 2달째 듣고 있는데 시계보고싶다는 생각이 한번도 안들었을 정도로 재밌습니다.
진짜영어가 해보고 싶은데 엄두를 못내시던분들 들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후기가 도움이 되셨나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