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M어학원

수강후기

야생토익 600+반을 두 달 과정으로 수강했습니다. 토익은 고사하고 영어와 거리가 멀어진지 몇 년이 지나서 정말 다시 시작하는 기분으로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처음 수업을 듣는데 lc/rc 구분할 것 없이 다 막막했습니다. 아는 것도 없으니 문제 하나하나가 정말 어렵게 느껴졌습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수업시간에 졸립기도 하고 예습, 복습도 하기 싫었습니다. 그래도 꾸준히 하다보니까 어느샌가 맞는 문제들이 늘어 있었습니다. 강의도 이해하기 쉽게 잘 설명해주셔서 하나 둘 씩 아는게 늘어났고, 많은 자료와 문제들로 문제를 푸는 감각을 길러주셨습니다. 아직 부족한게 많다 보니 계속 토익 공부를 해야하지만 야생토익을 통해서 제 토익 공부의 기반을 잡은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남은 강의 빠짐 없이 더 열심히 잘 듣겠습니다. 토익이 필요하시고 앞으로도 토익을 접하실 분들은 야생토익 추천드립니다.
후기가 도움이 되셨나요?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