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M어학원

수강후기

두달과정을 마무리하면서 남기는 솔직한 후기

[입문]케쌤의 씹어먹는 왕기초 회화

저는 정말 중딩보다도 못한 수준의 영어를 구사하는 사람이었습니다.

학교를 졸업한지 너무 오래되서 학창시절에 배웠던 그래머조차도 가물가물한 상태였구요.

하물며 이해를 한게 아니라 단순히 암기만 했던 문법이였던지라 사실 영어에 까막눈이었다고 표현하는게 맞을거 같네요.

그랬던 제가 요즘 케쌤덕분에 영작 하는 방법을 깨달았습니다 .

이제 겨우 두달째라 아주 유창하게 말하지도 못하고 또 하고 싶은 말이 바로바로 떠오르는것도 아니지만

그래도 더듬더듬 하고 싶은말을 스스로 영작해서 하고 있는것 자체가 신기하네요.

진짜 주입식 교육이 아니라 이해시켜주는 수업이라는 표현이 딱 맞는거 같애요.

또 영어 까막눈들 눈높이에 맞춰서 이해하기 쉽게 잘 풀어서 설명해주시니깐 이해하기도 더 쉬웠구요.

늘 열정적으로 수업하셔서 나태해질 틈이 없다는것도 너무 좋았습니다 ㅎㅎㅎ

사실 한달째 수업이 끝나는날 테스트를 봤는데 정말 낯뜨거울 정도로 점수가 엉망이라 한평생 입문반만 다니다가 포기하고 그만두는거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었거든요.

근데 진짜 신기하게도 두달째 수업부터 엄청나게 이해가 잘 되더라구요.

사람이 이래서 예습 복습이 중요한거구나 하는걸 깨달았습니다.

어쨌든 저같은 영어 바보도 두달만에 영작을 하게 만들어주신 케쌤은 정말 대단한 분 같고요...ㅋㅋㅋ

그런 의미로 한평생 엄두도 못내고 해낼지도 몰랐던 영어를 이해하게 되는 날이 오게 만들어주신 케쌤 감사드립니다.

저희 앞으로도 조금 더 보아요... ㅎㅎㅎ
후기가 도움이 되셨나요? 1